[인터뷰] 아키 온다 Aki Onda

아키 온다(Aki Onda)는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렉트로닉 뮤지션으로 휴대용 카세트 워크맨에 녹음한 사적인 소리 일기인 ‘카세트 메모리즈’ 작업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10월 백남준미술관의 커미션으로 일본 큐레이터 오자와 야수오가 기획한 퍼포먼스 시리즈 ‘시간, 공간, 그리고 퍼포먼스를 넘어서(Out Of Place, Out Of Time, Out Of Performance)의 세번째 공연을 위해 약 20여년만에 서울을 방문하였다. 갑작스레 [...]

Read More...
Author
Sound@Media Sound@Media

Sound@Media는 사운드 문화예술을 다루는 웹진입니다.

[칼럼] 소리의 맥락: 사운드 아티스트와 기획자를 위한 몇가지 제안

본 글은 Sound@Media가 기획한 ‘Sound In Context 스크리닝+렉쳐’(10/23,25)에 강사로 초대된 애슐리 웡(Ashley Wong)의 렉쳐 내용을 주제에 맞게 재구성한 글이다. 이 글에서는 사운드 아티스트들과 관련 기획자들이 소리에 개입하는 작업이나 프로젝트를 구상, 제작 및 유통하는 과정에서 생각해봄직한 사항들을 몇가지 유럽의 사례를 들어 다루고 있다.
애슐리 웡은 캐나다에서 언더그라운드 뮤직 및 실험음악 행사를 기획/프로모션하면서 사운드와 음악씬에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

Read More...
Author
Sound@Media Sound@Media

Sound@Media는 사운드 문화예술을 다루는 웹진입니다.

[칼럼] 그래픽 악보: 사운드와 이미지의 언어

Swann Che, Music 1 (Gymnopedies), 2010.
Image from generative software.
사운드와 이미지는 청각과 시각이라는 전혀 다른 시스템을 통해 인식되지만 그 의미를 해석할 때 서로 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많다. 음악을 들을 때 시각적 상상을 통해 음악적 의미를 파악하기도 하며 시선의 경계를 벗어난 공간에 대해서는 소리를 통해 시각적 이미지를 구성한다. 사운드와 이미지가 서로 간섭 혹은 조응하는 것에 대해 어떤 [...]

Read More...
Author
Swann Che 최수환

사운드 아티스트. 커뮤니케이션 디자이너.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서 컴퓨터음악이론을 전공했다. 90년대 중반부터 포스트락/전자음악 밴드인 옐로우키친의 멤버로 활동하였고, LG전자 MC연구소, 한국예술종합학교 AT-Lab 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였다.

[칼럼] 미술 제도와 소리의 예술은 지금 어떻게 만나고 있는가?

이 글은 원래 영국의 엑시스(Axis)에서 발행하는 온라인 저널 <다이얼로그(Dialogue)>의 청탁으로 2007년 발표했던 것이다. 여기 게재되는 버전은 지난 3년 간의 변화에 발맞추어 새로운 사항을 추가하고 내용을 일부 수정했다.
- 리나 주베로빅(Lina Dzuverovic), 2010년 8월
사실 ‘사운드 아트’라는 하나의 장르로 재단할 수 없는 ‘소리의 예술(arts of sound)’이 미술 제도와 조우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음악과 라이브 아트는 이미 [...]

Read More...
Author
Lina Dzuverovic Lina Dzuverovic

런던에 기반을 둔 현대예술 에이전시 Electra의 공동 설립자이자 디렉터. 사운드, 영화, 퍼포먼스, 시각예술 등을 넘나드는 아티스트들과 탈경계적인 작업을 기획해왔다. 그녀가 기획한 대표적인 사운드 관련 전시로는 Sounds Of Christmas by Christian Marclay (Tate Modern, 2004), Her Noise (South London Gallery, 2005), 27 Senses (Kunstmuseet KUBE, Norway, 2009)등이 있다. 런던 ICA 미디어아트 큐레이터로 활동했으며 The Wire, Mute 매거진 등에서 일한 적이 있다.

[인터뷰] Blast Theory, Duncan Speakman

지난 9월 7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막을 올린 미디어시티서울2010의 아웃도어 프로그램으로 Blast Theory의 <Ulrike and Eamon Compliant>(율리케와 아이몬의 순응, 2009)과 Duncan Speakman의 <As if it were the last time>(마치 마지막인 것처럼, 2009)이 소개되었다. 흥미롭게도 두 작품은 모두 ‘사운드워크(soundwalk)’라는 형태를 공통으로 차용하고 있다. 사운드워크는 본래 특정 장소가 갖는 소리적 특징인 사운드스케이프를 인지하기 위해 그 공간을 실제로 걸으면서 환경의 [...]

Read More...
Author
Sound@Media Sound@Media

Sound@Media는 사운드 문화예술을 다루는 웹진입니다.